직업 비하 발언 ‘주예지’, 대한용접협회 공식 사과 요구



YouTube ‘주예지’

“7등급은 호주가서 용접 배워라” 기술직업 비하발언으로 화제가 된 스타강사 주예지는 비하논란에 휩싸였다.

주예지는 중앙대학교 수학과 출신으로 스카이에듀에서 입시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주예지는 자신의 개인 YouTube 채널의 라이브방송 도중 “가형 7등급은 공부 안 한 거다”라며 “7등급 나오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서 돈 벌어야 한다” 라고 손으로 용접하는 흉내를 내며 논란의 발언을 했다.

인스타그램 @yj_jena

이에 대한용접협회는 14일 주예지의 발언을 두고 “경솔했다. 사과 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민용철 협회장은 14일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용접은 우리나라 고수익 직업중 하나”라며 “젊은 분들도 용접을 많이 한느 추세”라고 설명했다. “주예지의 발언은 직업 비하가 분명하다”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과거에는 환경이 좋지 않았고 용접이라도 배워 먹고 살아야 하지 않겠느냐 했지만 요즘은 환경도 좋아지고 수입도 좋아졌다” 며 “용접에 대해 배우시려는 분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예지씨가 사과를 해야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14일 출연 예정이었던 ‘배성재의 텐’ 출연을 취소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