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하지 않았다…입출금 내역도 공개 가능” 음원 ‘사재기’ 논란 휩싸인 이기광 해명

이기광

8일 국민의당 비례대표 김근태 후보가 언더마케팅 회사 ‘크리에이터’에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며 음원을 조작한 가수들의 명단을 공개 했다.

음원 조작 명단 속에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영탕,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이 있었다.

이기광

이에 이기광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에서는 음원 불법 사재기와 무관하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어라운드어스는 “어떠한 근거로 이기광의 이름이 본 명단에 올랐는지 알지 못하지만, 정확한 자료와 당사가 음원 조작을 시도했다는 근거를, 저희도 좀 알 수 있게 명백히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음원 불법 사재기 의혹 관련 이기광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어라운드어스 Ent. 입니다.

금일 국민의당 후보가 발표한 음원 불법 사재기 명단과 관련하여 공식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이기광 음원과 관련하여 그 어떤 회사에도 조작을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이 없습니다. 기사에 언급된 크레이티버나 리온티홀딩스란 회사 역시 연락처도 알지 못하는, 당사와는 무관한 회사입니다.

어떠한 근거로 이기광의 이름이 본 명단에 올랐는지 알지 못하지만, 정확한 자료와 당사가 음원 조작을 시도했다는 근거를, 저희도 좀 알 수 있게 명백히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김근태 후보가 말했던 것처럼 음원 사재기는 잘못된 것이고, 근절되어야 맞습니다. 공정한 경쟁이 자리 잡히도록 끝까지 싸우시겠다는 취지도 좋습니다. 그러나, 단순히 한번의 이슈몰이를 위해서 근거 없이 잘못된 정보를 공개하고, 나아가 그 잘못된 정보로 인하여 애꿎은 가수가 피해를 보고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번 당사 아티스트 관련하여 불법 사재기 및 음원 조작을 시도한 일이 없었음을 말씀드립니다. 본 건과 관련하여 계속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일에 대하여는 강력하게 법적대응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