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박사방 수익 3천만원 배달음식으로 탕진했다…매달 500만원씩 폭식

뉴스1

텔레그램에서 n번방 중 하나인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와 여성의 성 착취물 등을 제작 및 유포한 조주빈이 범죄수익을 대부분 배달음식에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조주빈은 최근 검찰 피의자 심문에서 박사방 운영을 통한 범죄수익 3천만원은 운영자들 사이 배분 없이 자신이 모두 사용했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그는 “범죄 행위를 저지르는 동안 늘 붙잡힐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사로잡혀 폭식으로 이를 풀었다”며 배달음식과 같이 먹는 것에 3천만원 대부분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조주빈이 박사방을 운영한 6개월 동안 3천만원의 수익금을 모두 사용하려면 매 달 500만원 치의 배달 음식을 먹어야 한다.

뉴스1

법조계에서는 이러한 조주빈의 주장에 ‘범죄 단체 조직 혐의를 부인하기 위한 일종의 알리바이’로 해석하고 있다.

범죄수익 배분을 부인하고 개인이 모두 사용했다고 진술하며 범죄단체조직죄 성립을 피하려 한 것이라 보고 있는 것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