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부산서 4m 깊이 맨홀 작업하던 인부 3명 가스중독으로 사망…

뉴스1

부산시 사하구 하단동에서 깊이 4m 아래의 하수도 맨홀에서 작업하던 인부 3명이 가스에 중독되어 사망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9일 오후 3시 20분께 하수도 맨홀에서 작업하던 인부들이 가스에 중독되었다는 신고가 접수되었다.

뉴스1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땐 맨홀 속에서 작업하던 인부 이 모씨(59)외 2명은 가스에 중독되어 맨홀에 고립되어있는 상태였다.

이들은 119 구조대원에게 구조되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