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이름 부르며 ‘살려달라’고”…피해자 울부짖는 영상 보내 PD까지 협박한 조주빈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텔레그램을 이용해 ‘박사방’을 만들어 그 속에서 미성년자 및 여성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조주빈이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의 PD까지 협박한 사실이 드러났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의 PD 최광일씨는 지난 2일 방송에서 조주빈으로부터 협박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최PD는 “우리 가족을 다 파겠다는 식의 협박을 보내왔다”며 “사실을 그런 것들은 막 무섭진 않았다.”라 말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최PD를 두렵게 만든 조주빈의 협박은 “다른 피해자를 더 만들겠다”라 말한 것이었다.

또한 조주빈은 최PD의 이름을 울부짖으며 살려달라는 식으로 얘기하는 영상을 제작해 보내기도 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해당 영상을 받은 최PD는 “내가 이거를 보도하는게 맞나?”라며 고민하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