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첫날부터 ‘강의 접속해 완강’해주는 ‘메크로’ 등장해 논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사상초유 온라인 개학이 시작됐다.

하지만 온라인이라는 점을 악용하는 사례가 등장했다. 바로 강의를 보지 않아도 출석과 강의를 본 것처럼 기록해주는 ‘메크로’가 등장한 것이다.

뉴스1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온라인 개학 메크로 만들었음”이라는 제목과 함께 메크로를 사용한 화면을 캡쳐해 글을 올렸다.

게시물에 따르면 “그냥 메크로 돌리고 놔두면 알아서 강의 접속되고 끝나는 시간에 완강됨”이라며 “나는 이제 자러감”이라고 온라인 개학의 허점을 발견한듯한 글을 남겼다.

메크로란 여러개의 명령어를 묶어 하나의 키 입력 동작으로 만든 것을 의미한다.

교육부가 이러한 허점을 어떻게 대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9일), 전국 중3·고3 온라인 개학…선생님과 첫 인사

뉴스1

오늘(9일)부터 중고등학교에서 최초로 온라인 수업이 시작된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학교의 개학이 연기되며 중·고등학교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에 들어갔다.

뉴스1

먼저 고등학교 입시와 대학교 입시를 준비해야하는 중학교 3학년생과 고등학교 3학년생이 EBS 온라인 클래스와 e학습터 등을 이용하여 수업을 진행하게 된다.

앞서 대학수학능력시험 등 대입일정이 약 2주 연기되기도 했다.

뉴스1

9일 개학한 중·고등학교 3학년생에 이어 다른 학년들도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하며 스마트기기가 없는 학생에게는 개학 전까지 대여할 예정이다.

초등학교 1·2학년의 경우 스마트기기를 이용한 온라인 수업이 어렵다고 판단되어 학습지 정기 발송 및 EBS 방송프로그램 시청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