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아이의 ‘척추뼈’와 악어 혀 가죽으로 ‘가방’ 만든 금수저 SNS 스타

디언컨벤셔널

지난 2016년 출시된 가방이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에서 화제다.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겸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아놀드 푸트라’가 디자인한 가방으로 2016년 제작한 가방이다. 아놀드 푸트라는 ‘인도네시아에서 주목할만한 차량 수집가’에 뽑힐만큼 부유한 삶을 살고 있다.

아놀드 푸트라 인스타그램

그가 디자인한 가방은 한 19세 트위터리안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며 논란이 커졌다.

손잡이 역할을 하는 척추 뼈는 실제 골다공증을 가지고 있던 아이의 척추뼈로 제작되었으며 가방은 악어의 혀를 이용해 만들었다.

트위터에서 논란이 커지자 푸트라의 계정에는 그가 만든 가방을 비판하는 댓글로 가득찼다.

아놀드 푸트라 인스타그램

이 가방을 판매하던 영국의 웹사이트 ‘디언컨벤셔널’에서는 “캐나다의 한 의료기관에서 합법적인 방법으로 뼈를 얻었고 증명할 서류도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끝내 서류를 공개하는 것은 거부해 논란이 더 커졌다.

아놀드 푸트라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살·오염 걱정 없이 만든 ‘선인장 가죽’ 백…동물 가죽 대체 가능

인스타그램 @desserto.pelle

최근 동물 가죽을 이용한 제품들이 비인도적인 도살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이유로 소비가 줄어들고 있다.

이와 더불어 섬유질을 가진 식물 소재로 만든 인조가죽들이 등장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인스타그램 @desserto.pelle

최근 멕시코 사업가 두 명이 만든 가죽 브랜드 ‘데세르토’에서는 선인장을 이용해 가죽을 만들고 있다.

멕시코에서 흔한 작물 중 하나인 선인장은 섬유질이 풍부한데다 생명력도 강해 기르기도 쉽다.

이 선인장을 수확해 가루로 만든 후 섬유화를 시켜 압축하면 튼튼한 선인장 가죽이 만들어 진다고 한다.

인스타그램 @desserto.pelle

선인장 가죽은 동물가죽처럼 자연스러운데다 통기성과 탄력성도 좋아 동물가죽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