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공범 ‘부따’ 강훈 “신상공개 결정 취소하라” 소송… “마녀사냥 두렵다”

온라인 커뮤니티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인 ‘박사방’의 공범인 ‘강훈’이 지난 16일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서울지방경찰청을 상대로 “신상공개 결정을 취소하라”며 소송을 냈다.

또한 “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신상정보 공개를 멈춰달라”고 신청했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강훈은 17일 오전 종로경찰서에서 포토라인을 가졌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강훈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으며 미성년자 피의자 중 처음으로 신상이 공개되었다.

국민의 알권리가 강훈과 주변인의 인권침해보다 중요하다는게 경찰의 판단이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번방’ 조주빈 공범 ‘부따’ 강훈 얼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6일 디지털 성 착취 사건인 일명 ‘n번방 박사방’의 공동 운영자로 알려진 ‘부따’ 강훈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온라인커뮤니티에 강훈의 사진이 올라와 화제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은 강훈에 대한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강훈의 나이가 18세로 알려져 사회적 논란은 더욱 더 커졌다.

강훈은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하고 관리하며 범죄 수익금을 조주빈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