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5월 5일 프로야구 개막”… ‘무관중’으로 개막한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개막이 무기한 연기되었던 한국프로야구가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 개막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1일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캠코양재타워에서 열린 2020 제4차 이사회에서 올 시즌 개막일을 5월 5일로 결정했다.

뉴스1

기존대로 팀당 144 경기를 유지하고 시즌 중 확진자가 발생해 리그가 중단될 경우 경기 수를 단계별로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으며 무관중으로 개막한다.

코로나19 사태가 많이 줄어들면 관람석의 10%, 20% 등 점진적으로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로야구 경기 중 파울볼에 2살 어린이 맞아 ‘영구적 뇌손상’…타자 오열

온라인 커뮤니티

미국 프로야구 경기 중 날아간 파울볼에 어린아이가 맞는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야구선수 알모라가 친 공이 파울볼이 되어 객석으로 날아갔고, 2살짜리 어린아이의 머리를 강타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 장면을 본 알모라는 바로 머리를 감싸며 주저앉아 오열했고 죄책감에 일어나지 못하다, 동료 선수들과 보안요원의 부축을 받으며 퇴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겨우 진정한 알모라는 직접 관중석으로 찾아갔고, 보안요원으로부터 아이의 상태가 호전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안도와 미안함의 눈물을 쏟았다.

하지만 지난 8일 공에 맞은 아이는 영구적 뇌손상을 당한것으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