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유업계 1위 베지밀이 준비중인 ‘콩 전문 카페’…유당불내증 있어도 먹을 수 있다

베지밀

40년간 두유업계에서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정식품의 ‘베지밀’에서 새로운 사업으로 반전을 꾀하고 있다.

정식품은 오랫동안 카페 사업 신설 사업을 고민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베지밀 신사옥

정확한 오픈 시기와 구체적인 카페 이름 및 콘셉트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베지밀이 대표제품인 만큼 두유 등 ‘콩’을 대표로 한 메뉴가 카페의 중점이 될 전망이다.

우유 속 유당 성분을 분해하지 못하는 유당불내증 환자도 부담없이 마실 수 있는 음료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베지밀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군포 물류센터 화재 원인은 ‘튀니지’ 국적 외국인 근로자가 버린 ‘담배꽁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422514517_20200422152007560.jpg 입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220억원의 재산피해를 낸 ‘군포 물류센터 화재’사건의 원인이 외국인 근로자가 버린 담배꽁초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이 조사한 CCTV의 결과에 따르면 튀니지 국적의 A씨(29)가 21일 오전 10시 10분께 한국복합물류 군포터미널 내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담배꽁초를 버렸고, 꽁초의 불씨가 종이상자와 나무 등으로 옮겨붙으며 불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5%25B0%25ED%258F%25AC%25EB%25AC%25BC%25EB%25A5%2598%25EC%2584%25BC%25ED%2584%25B0%25EC%2597%2590%25ED%2599%2594%25EC%259E%25AC%25EB%258C%2580%25EC%259D%25912%25EB%258B%25A8%25EA%25B3%2584%25EB%25B0%259C%25EB%25A0%25B9.jpg 입니다.
뉴스1

A씨가 담배꽁초를 버린 뒤 18분만에 쓰레기더미에서 불길이 일었고, 강한 바람으로 인해 옆건물로 불씨가 옮겨가 연면적 3만8000여㎡의 건물 절반 이상이 불에 타며 220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A씨를 피의자로 긴급체포해 조사중에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c4404e1551dee7715955a9d18a790cd.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