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4일)부터 軍장병 ‘외출 허용’된다…’두 달’만에 드디어

뉴스1

24일부터 장병의 외출 전면통제가 해제된다. 국방부는 휴가, 면회, 외박 등의 추가 허용도 검토할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되었던 지난 2월 22일부터 전 장병 휴가, 외출, 면회, 외박 등을 금지하고 통제해왔다.

뉴스1

2달 동안 시행된 장병의 외출 전면통제가 코로나19 감염 추이가 점점 줄어들고 있어 해제된다. 장병들은 현장 지휘관 판단에 따라 안전지역으로 지정된 곳은 장병의 외출이 가능하다.

외출을 다녀온 병사는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유증상자의 경우 검사 및 격리될 예정이다. 외출에 따른 군내 확진자 발생해도 대비하고 있다.

하지만 해군의 경우 육상 근무자는 통제 완화가 동일하게 적용되지만 함정 근무자는 외출이 당분간 계속해서 제한된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속보] 코로나19로 휴가 못나왔던 ‘군인’들 단계적으로 ‘외출 허가’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해 2달 동안 이어졌던 장병들에 대한 외출 통제가 오는 24일부터 단계적으로 풀린다.

22일 국방부는 병사들의 외출을 24일부터 안전지역에 한해 단계적으로 허용한다고 밝혔다. 현장 지휘관 판단에 따라 시행일 기준 7일 이내 확진자가 없는 지역에 대한 외출이 허용된다.

뉴스1

국방부는 지난 2월 22일부터 전 장병에 대한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모두 통제했다. 이 같은 고강도 통제가 이어지자 군 내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국방부는 외출 통제 해제에 따른 군내 확진자 발생 가능성도 대비해둔 상태다. 의학연구소와 수도병원, 국군양주병원 등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검사가 가능하도록 준비 중이며 국군 대전병원과 대구병원 병상의 약 30%를 군 확진자가 사용하고 고양병원을 군 자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한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