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다음주부터 “공적마스크 1인 3개 구매 가능하도록 확대”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주부터 공적 마스크의 구매량을 1인당 2매에서 3매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24일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경제활동이 증가하면 마스크가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와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뉴스1

이어 “아직 조심스럽지만 어려운 이웃 국가를 돌아볼 여유도 생겼다”며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한국을 지켜준 해외 참전용사를 위해 100만장의 마스크를 공급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 촐이는 “공적 마스크 5부제가 정착되어 마스크 수급이 안정되었다.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이웃을 위해 양보와 배려해주신 국민 여러분 덕분이다”라 전했다.

환경부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