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1학년 담임 ‘팬티빨기’ 숙제 내놓고 “섹시한OO”, “이쁜 속옷 부끄”

온라인 커뮤니티

울산의 모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 A씨가 자신이 맡은 학급 아이들에게 선정적인 언행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전국의 학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울산 북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하고 있는 A씨가 ‘효행숙제’로 ‘자기팬티빨기’ 과제를 제시했다.

이에 학생들의 부모님들은 숙제를 하고 있는 아이들의 사진을 학급 밴드에 게시했고, A씨는 사진마다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A씨가 단 댓글의 내용은 “매력적이고 섹시한 친구”, “울 공주님 분홍색 속옷 이뻐요”, “이쁜잠옷, 이쁜속옷 부끄부끄” 등 선정적인 내용이 가득했다.

또한 A씨는 해당 사진을 모아 영상으로 편집하여 ‘섹시팬티, 자기가 빨기, 행복한 효행레크축제’라는 제목으로 유튜브에 업로드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항 투신 중학생 얼차려로 정서적 학대한 교사, 징역형 선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278d7d0-3a6e-41b2-94b5-11ed845c1842.jpg 입니다.
김군 아버지

자습시간에 선정적인 책을 본다는 이유로 학급 친구들 앞에서 얼차려를 주고 정서적 학대를 해 학생이 투신해 사망하게 한 교사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교사 A씨는 지난 23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426200228131cznu.jpg 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A씨는 지난해 3월 25일 포항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학생 B군이 자습시간에 선정적인 책을 본다며 약 20분간 엎드려 뻗쳐를 하게 했으며 B군이 “그런 책이 아니다”라며 해명하려 했음에도 무시하고 다른 학생에게 책 속에서 선정적인 부분을 찾게 하며 B군을 정서적으로 학대했다.

B군은 해당 교시 이후 있던 체육수업에 운동장으로 나가지 않고 혼자 교실에 머무르다 학교건물 5층으로 올라가 투신, 사망했다. B군이 읽은 책은 대중소설인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SI_20180806143835_V.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