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술’ 못구해 ‘소독용 알코올’ 마셔 ‘525명’ 사망… 코로나19 예방 위해 마셨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겠다고 소독용 알코올을 마신 이란인 500여명이 무더기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란은 이슬람 율법에 따라 술을 팔수도 구할 수 없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독용 알코올을 시중에서 구할 수 있게 되자 술 대신 소독용 알코올을 물에 희석해 마시는 사람들이 등장했다.

2월 20일 이후 전국에서 5011명이 소독용 알코올을 마시는 일이 발생했고 이 중 525명이 사망했다. 또한 95명은 실명했고 405명은 신장 투석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솔람호세인 에스마일리 이란 사법부 대변인은 “고농도 알코올로 인한 사망자 수가 매우 많다”며 “알코올 섭취는 치명적”이라고 경고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빌 게이츠, 코로나 백신 “1년 안에 대량 생산 가능할 것”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지원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빠르면 1년 내 백신 대량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파리드 자카리아의 GPS’에 출연한 빌 게이츠는 “모든 계획이 완벽하게 진행된다면 1년 안에 코로나19 백신 대량 생산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빌게이츠

빌 게이츠는 자신이 운영하는 ‘빌&멀란다 게이츠 재단’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후원하고 있다. 게이츠 재단은 약 2억 5000달러(약 2453억)을 기부했다.

빌 게이츠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반대되는 입장을 여러차례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중심의 WHO가 팬데믹에 재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으나 그는 “WHO는 분명 매우 중요하며 코로나19 사태에서 제 역할을 하기 위해 더 많은 지원을 받아야만 한다”고 말했다.

빌게이츠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