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도운 공범 ‘이기야’, 오늘(28일) 신상공개 여부 결정

뉴스1

텔레그램 내 채팅방을 통해 미성년자와 여성을 대상으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일어난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5)을 도운 공범 ‘이기야’의 신상 공개 여부가 오늘(28일)결정될 예정이다.

채팅방 내에서 ‘이기야’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A씨는 현재 육군 소속 일병으로 밝혀졌다.

뉴스1

육군은 28일 “성폭력 범죄 혐의로 구속수사 중인 A일병에 대한 신상공개와 관련해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하여 공개여부 및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라 밝혔다.

A씨는 경기도 군부대에서 근무하며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에서 성착취물을 유포하고, 박사방을 홍보한 혐의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종된 할머니와 손주, 장롱 속에서 비닐 쌓여 숨진 채 발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umb_l_0DB4D07B399C7EA8EC19D8E49541A4E9.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서울 영등포구 상도동의 한 빌라 장롱에서 시신 2구가 비닐에 싸인 채 발견되어 경찰이 수사 중에 있다.

27일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시어머니와 조카가 연락이 끊겼다”는 며느리의 신고를 받고 시어머니 A씨와 조카 B군이 함께 살던 빌라로 출동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간 경찰은 장록 속에서 비닐에 쌓인 채 숨져있는 A씨와 B군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부검을 진행 할 예정이며 28일 오전 현장감식을 진행 중에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B%25A4%25EC%259A%25B4%25EB%25A1%259C%25EB%2593%259C.pn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