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CPR부터 ‘심정지’ 죽어가는 과정 ‘브이로그’ 올린 의사 유튜버 논란

YouTube ‘ER story’

자신이 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의사라고 소개한 유튜버가 교통사고로 응급실에 실려온 위중한 환자의 사망 과정을 그대로 촬영해 자신의 ‘응급실 브이로그’로 올려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유튜브 채널 ‘ER story’에 일인칭 응급실 브이로그에 올라온 영상들은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들을 동의 없이 흐림 처리한 것 외에 촬영하고 편집한 영상들이다.

YouTube ‘ER story’

가장 논란이 된 영상은 교통사고를 당한 환자의 심폐소생술 장면부터 심정지 사망하는 과정까지 모두 촬영하고 공개해 문제가 커졌다.

환자의 상의, 하의가 벗겨진 모습이 나오기도 했고 ‘사망선고’하는 과정까지 영상에 담겼다.

이 채널은 ‘질병의 진단과 치료 과정을 사실적으로 보여줘 의료인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좀 더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는 목적으로 개설했다고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 비판이 커지자 29일 채널은 삭제된 상태다.

YouTube ‘ER story’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산 초등 남교사가 올린 ‘팬티빨기 숙제’영상, 동영상 공유 사이트에 퍼져 충격

온라인 커뮤니티

울산의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 A씨는 학생들의 숙제로 자신의 팬티를 빨고 있는 사진을 SNS에 게시하라는 과제를 냈다.

A씨는 학생들로부터 제출 받은 사진과 영상을 합쳐 유튜브에 ‘섹시팬티, 자기가 빨기, 행복한 효행레크축제’라는 제목으로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논란이 커지자 A씨는 유튜브 계정의 모든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하지만 영상은 동영상 공유 사이트와 동영상 파일 형식 변환 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동영상 다운로드 사이트 기능을 이용해 해당 사이트를 일부 사람들이 영상을 주고받은 것이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8일 현재 A씨는 담임 교사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