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안다즈 호텔’ 직원 확진자 발생 접촉자 ‘146명’ 자가격리 중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하얏트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자리한 안다즈서울강남호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이에 강남구는 안다즈서울강남호텔에 대한 역학조사를 즉각 실시한 뒤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29일까지 시설을 일시 폐쇄하기로 하였다.

25일 강남구는 안다즈서울강남호텔에 근무하는 직원(경기 하남시 거주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시설을 29일까지 폐쇄한다고 발표하였다.

직원용 엘리베이터 이용자와 휴게실 등에서 확진자를 접촉했다고 판단되는 직원 146명에게 ‘자가격리’ 실시를 지시하였다고 한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강남구는 “직원을 제외한 일반 투숙객 가운데서는 아직 접촉자가 파악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강남구 발표에 따르면 안다즈서울강남호텔 직원 확진자는 경기 하남시 거주 25세 여성이라고 한다.

지난 3일과 4일, 7일, 8일 그리고 13~15일 호텔에서 근무했으며 인후통과 코막힘 증상이 심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그리고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강남구는 “강남구는 인구밀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경제활동인구와 유동인구가 많은 많큼 추가 접촉자 발생 가능성이 크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