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비 ‘5천만원’ 나온 신천지 31번 확진자, 본인이 내게 해주세요”


코로나19 대구 첫 확진자이자 신천지 신도인 국내 31번 환자가 완치돼 퇴원을 하였다.

지난 26일 대구의료원은 국내 31번 확진자인 61세 여성 A씨가 지난 24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확진 판정 이후 67일 만의 일이다.

A씨가 퇴원한 뒤에는 치료비 지원 문제가 논란이 되는 중이다.

대구의료원의 1인 음압병실 하루 사용료는 40만원대, 31번 환자의 병실료는 1인실 금액과 진찰료, 시술비를 더해 약 5천만원 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

5천만원에 달하는 병원비에 대한 31번 환자 본인의 부담금은 없으며 코로나19 환자의 치료비는 정부에서 지원해주기 때문이었다.

정부는 감염병예방법을 근거로 코로나19 검사와 격리, 치료에 필요한 비용을 건강보험공단,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부담한다.

하지만 31번 환자는 대구의 코로나19 확산을 일으킨 ‘슈퍼전파자’이기에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는 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A씨 치료비와 관련된 국민 청원 게시글이 등장하기도 하며 구상권 청구를 검토하라는 목소리가가 날로 높아지고 있는 중이다.

구상권이란 국가가 불법행위 피해자들에게 배상금을 먼저 지급한 뒤 실제 불법행위에 책임이 있는 이들을 대상으로 피해자들을 대신해 배상금을 청구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한다.

이에 대구시는 행정조사 결과를 토대로 31번 확진자 등 신천지 교인의 병원비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을지 알아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영업을 한 클럽을 상대로 구상권 청구를 검토 중에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