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만원 버는데 아들이 ‘핸드폰 게임’에 빠져 1200만원 ‘현질’해 눈물 흘리는 아버지

陕西电视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대부분의 초·중·고등학교가 개학을 못하는 상황이다.

각자 집에서 휴대기기를 이용해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듣고 있는 상황이 펼쳐졌다.

온라인 강의는 마주하지 않아도 수업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핸드폰으로 듣는 수업인 만큼 수많은 유혹이 도사리고 있다.

실제로 이 유혹을 이기지 못한 한 중국 소년이 있어 아버지를 눈물짓게 만들었다고 한다.

陕西电视台

최근 중국 방송매체 ‘산시TV(陕西电视台)’는 온라인 개학을 한 아들과 그의 아버지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 속 아버지는 하루 일당 150~160위안(한화 약 2만5,989~2만7,721원)을 벌며 두 아들을 키우고 있다.

약 반년간 차곡차곡 모아온 돈이 7만2,418위안(한화 약 1,254만 원)이 다 되어 가던 어느 날, 아버지는 통장 잔고에 14위안(한화 약 2,493원)밖에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어찌 된 일인가 알아보니 집에서 온라인 강의를 듣던 둘째 아들이 자동차 게임에 푹 빠져 새로운 자동차 등 아이템을 사기 위해 6개월 동안 조금씩 조금씩 결제를 했던 것이다.

陕西电视台

아버지는 아들이 7만 위안을 모두 써버린 것을 알고 매우 화가 났다고 한다. 그렇지만 아들이 잘 몰라서 한 일이라 생각했던 걸까. 아들에게 잘못된 점만 알려줬을 뿐 혼을 내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그는 앞으로 가족들을 어떻게 먹여 살려야 하느냐는 걱정에 조용히 눈물을 훔칠 뿐이었다.

아직 어린 만큼 혼을 내면 아들이 상처 받을까 우려하는 아버지의 마음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한편 이와 관련해 중국의 한 변호사는 14세인 미성년자가 아버지의 ID로 로그인해 결제한 것이기 때문에 아버지의 결제 의사가 없었다는 것을 증명한다면 게임회사로부터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