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단톡방’에서 여친과 ‘성관계’한 내용 거침없이 말한 남친

YouTube ‘KBS N’

미성년자를 포함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공유한 ‘n번방’.

‘n번방’ 사태가 사회적으로 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친구들과 음담패설을 일삼는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한 여성의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고 한다.

지난 28일 KBS N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이날 방송될 ‘연애의 참견 3’의 사연 중 일부를 선공개하였다.

이날 사연의 주인공 A씨는 26살 무용수로 파일럿을 꿈꾸는 남자친구와 알콩달콩 연애 중이라고 소개되었다.

YouTube ‘KBS N’

서로의 꿈을 위해 ‘롱디’ 커플로 지내게 된 두 사람은 함께 있을 시간엔 사랑이 끊이지 않을 정도로 애정이 넘쳤다.

올바른 성품은 물론 자신을 좋아해 주는 다정다감한 모습에 A씨는 남자친구를 깊게 신뢰하였다.

그러던 어느 날 친구를 만나러 나가는 남자친구는 A씨에게 심심할 때 가지고 놀라며 자신의 태블릿PC를 건넸고 A씨는 그 안에 저장된 판도라의 상자를 열게 되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바로 남자친구가 친구들과 함께 나눴던 대화를 보게 된 것이다.

남자친구는 친구들과 함께 대화를 나눌 땐 각종 ‘음담패설’을 서슴지 않았다.

다른 이성을 만나고 싶다는 이야기는 물론, 한 여성의 사진을 올리고 “성관계는 해봤냐”는 등의 발언을 끊임없이 나눴다고 한다.

대화 내용 중 A씨가 가장 충격을 받은 건 바로 자신과 가졌던 성관계를 친구들에게 거침없이 이야기했다는 것이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남자친구는 친구들에게 A씨를 가리키며 “흰 속살에 반전 매력이 쩐다”, “하루의 5번의 관계는 기본”이라는 등의 발언을 쏟아내었다고 한다.

충격을 받은 A씨는 결국 남자친구에게 대화 내용을 봤다고 말했지만 남자친구는 미안한 기색은커녕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결국 두 사람은 시간을 갖기로 했고 남자친구는 친구들 핑계를 대며 용서를 빌었지만 A씨는 이별을 선택하기로 하였다.

이날 패널로 참여한 곽정은은 “허세라는 작은 단어로 표현되기엔 너무 큰 일”이라며 빠른 이별을 권하기도 했다.

세상에 비밀은 없다. 특히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비밀이 아닌 진심만 보여줘야 사랑이 오래갈 수 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플레이리스트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