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먹어 전세계에 충격 주고…또 ‘블랙 스완’ 잡아먹은 중국인

온라인 커뮤니티

박쥐를 숙주로 하는 바이러스 코로나19를 인류에게로 옮겨 전 세계를 혼란에 빠르린 중국이 또 다시 야생동물을 잡아먹는 사건이 일어났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내에서도 야생동물을 먹지 말자는 운동이 일고 있지만 지난 29일 중국 저장성 진화시의 한 주민이 국제적 보호동물 ‘블랙스완’을 몰래 잡아먹었다.

중국 저장성 진화시는 2016년 호수 추이후에 블랙스완 네마리를 들여와 주민들의 칭찬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달 29일 추이후 주변의 스마 파출소에 블랙스완의 먹이를 챙기는 사람으로부터 ‘블랙스완 한 마리가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되었고, 경찰은 곧바로 호수 주변의 감시카메라를 수사했다.

환구망

감시카메라에서는 오후 2시 40분께 호수 주면에 세 사람이 나타났고, 각목으로 블랙스완을 때려 기절시킨 후 붉은 마대에 담아 황급히 달아나는 모습이 확인되었다.

경찰은 이들의 거주지를 추적해 다음날 0시께 들이닥쳤지만 범인들은 이미 블랙스완을 탕으로 만들어 먹은 후였다.

범인 우씨는 국제 멸종위기 보호동물인 블랙스완을 잡아 요리를 해 놓고선 “향은 좋은데 고기는 거칠어 맛이 없다”라 말하기까지 했다.

중국은 범인 우씨에게 인신의 자유를 약 10일 이내로 제한하는 ‘행정구류’ 처분만 내리는 등 약한 수위의 처벌만 내려 중국 내에서 추가 범죄 또는 모방 범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환구망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