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재용 “경영권 자녀에게 물려주지 않겠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과정과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부회장은 “편법이나 지탄을 받을 일은 앞으로 하지 않겠다”며 “경영권을 자녀에게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뉴스1

지난 3월 11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이 부회장에게 대국민 사과를 권고했다.

마이크 앞에 선 이 부회장은 고개를 숙인 뒤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 했다”며 “오히려 실망을 안겨드리고 심려 끼쳐드리기도 했다.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에도 부족함이 있었다. 기술과 제품은 일류라는 찬사를 듣고 있지만 삼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며 “이 모든 것은 저의 잘못이다.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뉴스1

또한 무노조 경영과 관련해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며 “노사 화합과 상생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아이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는 이유는 “경영 환경도 결코 녹록치 않은데다 제 자신이 제대로 평가도 받기 전에 제 이후에 제 승계를 언급한다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