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페 반죽에 ‘정액+소변’ 몰래 넣어 구운 뒤 교사가 먹게 한 중학생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한 중학생들이 크레페 반죽에 자신의 정액과 소변을 몰래 넣고 구운 뒤, 교사가 이를 먹도록 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오하이오주에 위치한 한 중학교에서는 요리대회가 열렸고, 요리대회에 참가한 한 팀은 ‘크레페’를 메뉴로 정했다.

이들은 음식을 만들던 도중 심사위원 몰래 크레페 반죽에 자신들의 정액과 소변을 넣었고, 그대로 반죽을 구워 크레페를 만든 뒤 제출했고, 심사위원들은 이를 모른 채 시식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요리대회가 끝난 후 해당 팀의 팀원들이 크레페 반죽 속에 무언가를 넣는 영상이 공개되었고,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무엇은 넣었는지 물었지만 학생들은 답하지 않았다.

결국 경찰 수사가 진행되었고, 학생들은 반죽에 ‘정액’과 ‘소변’을 넣었다고 진술했다.

이로 인해 심사위원들은 큰 충격을 받았고, 경찰은 학생들에게 30일의 구금을 선고했다.

olentangy hyatts middle school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