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답답해 사는게 싫다”… 성폭력 전과 ’40대’ 남성 한강 ‘투신’ 사망

뉴스1

성폭력 전과로 전자발찌를 착용하던 40대 남성이 ‘전자발찌가 답답하다’는 이유로 한강에 투신해 사망했다.

7일 동부보호관찰소 등에 따르면 극단적 선택을 한 A씨(42)는 지난 6일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광진교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뉴스1

지난해 말 출소한 A씨는 강간 및 상해 등의 전과로 전자발찌 착용 대상자로 지내왔다.

A씨는 출소 이후 보호관찰관에게 “전자발찌 착용이 부담스럽다”, “야간 외출 제한을 해제해줬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여러 차례 보냈고 사망 당일 “전자발지를 착용하니까 답답해서 사는게 싫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