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클럽 다녀간 ‘용인 확진자’ 57명 접촉 파악… “1명 확진”

뉴스1

경기도 용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은 지난 연휴 이태원 클럽 3곳 등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져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57명과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

7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용인시 거주 남성 A씨가 현재까지 ’57명’ 정도의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지만 더 늘어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용인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

접촉자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로 지난 2일 발열 등 증상이 시작됐다.

A씨는 이태원 클럽 3곳과 강원도 춘천 관광지 그리고 홍천 리조트 등을 다닌 것으로 알려져 추가 감염자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