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 틀에 찍어낸 듯한 이만기 데칼코마니 둘째 아들

TV조선 ‘아내의 맛’

부모와 자식이 똑 닮았을 때 흔히 ‘붕어빵’ 이라고 부르곤 한다.

씨름선수 겸 대학교수로 여러 방송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이만기와 그의 둘째 아들이 똑 닮은 ‘붕어빵 부자’다.

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의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공개된 이만기의 둘째 아들은 멀리서 보면 이만기로 착각할 만큼 닮아 있었다.

함께 앉아 있으면 ‘데칼코마니’같은 이만기 부자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만기가 만기를 낳았다”, “리틀 이만기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