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계’ 미만으로 내려갈 때까지 ‘등교 선택권’ 허용… “가정학습도 출석 인정”

뉴스1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경보단계가 ‘경계’ 미만으로 내려갈 때까지 등교하지 않아도 ‘가정학습’을 이유로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하면 출석으로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13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순차적 등교 수업을 결정했다. 일부 학생과 학부모 사이 등교 선택권을 달라는 요구가 나왔고 이러한 이유로 가정학습을 이유로 한 교외체험학습 허용은 요구를 일부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뉴스1

7일 교육부는 17개 시도 교육청과 협의해 마련한 초중고등학교 출결평가기록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20일 안팎의 교외체험학습이 허용되며 출석으로 인정된다. 또한 기저질환 등 ‘고위험군 학생’은 위기경보단계가 심각 또는 경계 상황에서 학교장이 허락한 경우 의사 소견서나 학부모 확인서 등을 제출하면 결석 기간을 출석으로 인정한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