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우익, 서경덕 교수에게 도 넘어선 협박… “7살짜리 딸 조심해라”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일본의 역사 왜곡을 전 세계에 알리고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 퇴출운동’을 진행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의 활동을 중지시키기 위해 일본 우익들이 서경덕 교수의 7살 딸까지 협박하며 위협에 나서고 있다.

8일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할 정도로 많은 우익들이 여러 방면으로 협박하고 있다”며 “이번엔 정말 도를 넘어 섰다. 며칠전 어린이날에 딸과 함께 찍은 사진을 봤는지 ‘딸까지 조심해라’는 디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이어 “이런 불쌍한 우익들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해야겠다”고 덧붙였다.

서경덕 교수는 도쿄 올림픽에서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퇴출하기 위한 운동을 벌이고 있다. 서교수는 전세계에 욱일기가 전범기와 같음을 널리 알릴 필요가 있다며 전쟁 범죄에 사용된 깃발을 다시금 꺼내 으원에 사용한다면 올림픽 취지인 세계 평화와 배치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