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이태원 클럽 방문하고도 검사 안 받으면 벌금 200만원 부과한다”

뉴스1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와 관련해 강력한 대책을 내놓았다.

박 시장은 11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에 다녀갔는데 검사를 받지 않은 것이 밝혀지만 2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라 경고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박 시장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 관련 명단의 5517명 중 2405명은 통화가 되었으나 3112명은 불통사태”라며 “전화를 일부러 피하거나 허위로 기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4월 24일부터 5월 6일 사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분들은 빨리 검사를 받아야 한다. 본인과 가족, 전체의 안전을 위한 것이니 나와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다시 한번 강조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