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증상자의 동거자까지 무료로 검사가능…검사 기준 개정한다

뉴스1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코로나19’의 검사기준을 개정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지침’ 제 8판을 11일부터 시행한다.

해당 지침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증상인 발열과 기침, 호흡곤란, 오한, 근육통, 두통, 인후통, 후각-미각 소실, 폐렴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또한 중대본은 코로나19 유증상자의 동거인이거나 동일시설에서 생활하는 사람 가운데 발열 등의 유증상자가 2명 이상 발견되는 경우에도 검사를 권고했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유증상자의 동거인 또는 동일시설 거주자의 경우 무료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원순, “이태원 클럽 방문하고도 검사 안 받으면 벌금 200만원 부과한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