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오거돈’ 부산 전 시장 ‘유기견 입양 문화’ 홍보 위해 입양했지만 버리고 잠적

뉴스1

성추행 파문으로 잠적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시장 시절 입양했던 반려견을 버린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지고 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재직 시절 ‘유기견 입양 문화 확산’ 홍보를 위해 유기견 두마리를 입양했다.

하지만 성추행 파문으로 시장을 그만두자마자 입양한 반려견 두마리를 버리고 잠적하는 무책임한 행동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12일 오 전 시장 부부가 관사에서 키우던 ‘핫’과 ‘루비’를 입양햇다고 밝혔다.

핫과 루비가 생활환경이 갑자기 변경되면 받을 스트레스를 우려해 관사에서 계속 지내게 할 예정이다.

지난달 23일 오 전 시장은 사퇴한 뒤 관사를 떠났다. 이후 반려견 핫과 루비는 관사 관리인이 돌봐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018년 8월 모 방송국 유기견 입양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배우 김수미씨가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던 오 전 시장에게 입양을 요청했고 오 전 시장은 선뜻 입양하겠다고 답했따. 이후 핫과 루비는 시민들에게도 인기가 많아져 핫과 루비가 거주하는 공간의 펜스에는 ‘핫과 루비는 방송국 프로그램을 통해 오거돈 부산시장이 입양한 유기견 남매다. 유기견 문제의 심각성에 따른 입양 권장 등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조성에 앞장서고자 참여한 동물사랑 실천프로젝트의 일환이다’고 소개돼 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거돈 부산시장 “강제추행 인정” 책임 지고 ‘사퇴’ 공식 발표

오거돈 부산시장 페이스북

23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강제 추행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격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23일 오전 11시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퇴를 공식 팔표하며 고개를 숙였다.

뉴스1

오 시장은 “시민들께 죄스런 말씀 드린다”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는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으며 해서는 안될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며 “경중에 관계 없이 어떤 말로도 어떤 행동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