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클럽 방문’ 인정한 ‘박규리’, 마스크 계속 착용했다→”20초 벗었다” 말 바꿔 논란

뉴스1

용인 66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에 카라출신 박규리가 방문한 사실을 인정해 큰 비난을 받았다.

한편 박규리는 처음 클럽 방문 사실을 인정했을 당시 클럽을 방문했을 때 마스크를 벗지않고 계속 착용하고 있었다고 밝혔지만 “20초 정도 벗었다”고 말을 번복해 또 한번 지적의 대상이 됐다.

뉴스1

지난 11일 오후 에이전트인 크리에이티브꽃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박규리는 “마스크는 입장 시부터 20여초 정도 외에는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다”고 당초 계속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밝혔던 입장문을 번복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규리, 확진자 대거 발생한 이태원 클럽 방문한 사실 인정…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

뉴스1

카라 출신 박규리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사실을 인정해 화제가 되었다.

박규리 에이전트사인 크리에이티브꽃은 11일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져드려 죄송하다”며 “깊은 반성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뉴스1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이태원 클럽에서 박규리를 봤다는 목격자의 제보가 있었고 박규리는 이를 인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박규리는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사과했다.

한편 박규리는 클럽 입장부터 나갈 때까지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진하여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진행했고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후 현재 자가 격리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