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지폐 촬영 신고절차 귀찮아서 ‘진짜 돈 2억’으로 도박장면 촬영한 ‘더 킹’

온라인 커뮤니티

SBS에서 방영중인 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가 드라마 내용 중 ‘도박’ 장면에서 사용된 ‘돈’ 소품을 위조지폐가 아닌 실제 돈으로 촬영한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보통 드라마나 영화에서 지폐가 나오는 장면을 촬영할 땐 위조지폐를 사용하지만 위조지폐를 사용해 촬영하기 위해선 거쳐야 할 절차가 복잡하다.

sbs ‘더 킹’

위조지폐를 촬영 소품으로 사용하기 위해선 한국은행에 위조지폐 소품 담당자를 등록하고, 지폐 제작업체 등록, 제작 지폐검수 등의 과정을 거친 후에야 담당자 입회 하에 촬영을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위조지폐의 분실을 막기 위해 앵글 밖에는 그물망을 설치한 후 촬영이 끝난 후엔 지폐를 회수해 파기해야 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더 킹’은 다소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하는 위조지폐 대신 실제 돈 ‘2억’을 사용해 도박 장면을 촬영했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진짜 돈 2억이라니 대박이다’, ‘자본이 있으니 복잡한 절차 기다리는거보단 진짜 돈으로 촬영하고 회수하는게 편했을듯’ 등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랜덤채팅서 강간 상황극 유도한 남성 ‘징역15년’, 성폭행 실행 남성은 ‘징역7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8469_15367_1842.jpe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랜덤채팅 어플을 통해 여성행세를 하며 강간 상황극을 유도하고, 이에 속아 전혀 관계없는 여성을 성폭행한 이들이 결심공판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대전디법 제 11형사부(재판장 김용찬)은 12일 이들에 대한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씨는 랜덤채팅 어플에서 자신을 ’35세 여성’으로 속이고, “강간당하고싶다. 만나서 상황극 할 남성을 찾는다”며 B씨에게 한 원룸 주소를 알려주며 자신이 사는 집이라 속였다.

B씨는 A씨의 말을 듣고 해당 주소로 가 강제로 침입하여 그 곳에서 살고 있던 여성 성폭행하였고, 피해 여성은 A씨나 B씨와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538016_Bit.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에 A씨는 주거침입강간 교사 혐의로 징역 15년을, B씨는 주거침입간간 등의 혐의로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이들의 선고심은 오는 6월 4일에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