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전자발찌’ 안찬다

뉴스1

카카오톡 단체채팅방 멤버들과 집단 성폭행에 가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정준영은 징역 5년이 선고됐고 최종훈은 징역 2년 6개월이 선고됐다.

뉴스1

또한 각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이수와 5년간·3년간 아동 청소년 관련 시설 등에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전자 발찌는 안 차는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졌다.

네티즌들은 “왜?”, “취업제한 쟤네한테 진짜 쓸모도 없다”, “왜 안참”, “엥”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집단 성폭행 정준영 징역 5년·최종훈 징역 2년 6월…항소심서 감형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집단성폭행 및 불법촬영물 유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31)과 최종훈(30)이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12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2부(부장판사 윤종구 최봉희 조찬영)은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은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 징역 5년,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정준영 / 뉴스1

이들은 지난 2016년 강원도 홍청과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 했으며 정준영은 2015년 동료 연예인들과의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도중 몰래 촬영한 동영상 등을 전송하기도 했다.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정준영에게 징역 7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지만 이들은 1심과 항소심에서 일부 성폭행 혐의가 합의하의 성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최종훈 /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