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신상 공개됐으니 전자발찌 안차겠다” 황당 주장

뉴스1

텔레그램을 통해 성착취물 유통 등 성범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사방’ 조주빈이 검찰의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를 기각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주빈의 2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뉴스1

이날 조주빈 측 변호인은 “조주빈의 범죄가 중대하고 피해 횟수가 많은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이미 신상이 공개돼 전자발찌가 불필요하다”고 주장햇다.

이어 “텔레그램으로 집에서 저지른 범죄라 범죄 예방에 도움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주빈이 숨겼던 휴대폰 암호 ‘풀렸다’… 박사방 유료회원·운영자 수사 탄력

텔레그램

텔레그램을 ‘박사방’을 통해 성착취물 유통 등 성범죄를 저지른 조주빈(25)의 휴대전화 1대의 보안을 해제했다.

경찰이 조주빈의 휴대전화 속 내용을 들여다볼 수 있게 되면서 조주빈의 여죄 수사와 공범 그리고 유료회원 등 수사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하지만 경찰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던 두 대의 기종 중 아이폰은 아직 포렌식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사방 수사 진행 과정에서 조주빈의 휴대전화 등 디지털기기를 압수해 최근까지 보안 해제 작업을 진행해왔고 약 2개월만에 아이폰X와 갤럭시S9 중 갤럭시 보안 해제 작업에 성공했다.

앞서 조주빈은 경찰에게 숫자 등을 진술했지만 이는 휴대전화 암호가 아니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