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핫이슈 안성시 확진자 “동선 파악 안돼”… 안성시내 모든 고교 ‘등교 중지’

안성시 확진자 “동선 파악 안돼”… 안성시내 모든 고교 ‘등교 중지’

뉴스1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수업 첫날인 오늘(20일) 경기 안성에 위치한 학생들은 등교하지 못했다.

안성 시내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되지 않아 경기도교육청이 안성시 전체 고등학교 9곳의 등교 중지를 결정했다.

뉴스1

20일 전날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 A씨의 동선이 아직 다 파악되지 않아 안성교육지원청교육장과 안성시 소재 고등학교 9곳 교장들이 회의를 거쳐 등교 중지 결정을 내렸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안성시 중앙로 우남아파트에 거주하며 미양면 소재 주식회사 동성화인텍에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5일 안양시 소재 주점에서 군포시 33번째 확진자와 동석한 뒤 19일 안성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3 등교 수업 첫날부터 ‘2명 확진’… 인천 고교 3곳 등교 미뤄

뉴스1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인천에서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당 학생들이 소속된 고교 2곳과 인근 고교 1곳은 등교수업을 취소했고 등교를 하루 뒤로 미뤘다.

뉴스1

인천시교육청은 20일 새벽 미추홀구 인항고등학교 3학년 A군과 B군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고3 학생 두명은 미추훌구 노래방을 방문한 뒤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노래방은 앞서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강사 A씨의 제자와 그의 친구가 지난 6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obile Sub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