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로 코로나19 확산시킨 학원강사…등교 전 검사받은 학생들이 추가확산 막았다

뉴스1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후 코로나19에 감염되었지만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복된 거짓말로 코로나19를 확산시킨 인천 학원강사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반면 해당 강사로부터 감염된 학생들이 내린 현명한 조치로 코로나19의 추가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뉴스1

학생들은 지난 20일 등교개학이 이루어진 날 학교에 등교하기 전 재난문자를 보고, 선별진료소에 찾아가 검체검사를 받았다.

이들 중 일부는 개학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으로써 인천시 개학에 따른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은 것이다.

해당 소식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나이먹었다고 현명한게 아니다”라며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전염성이 강한 바이러스로 모든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는 이 시기, 사회구성원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모두가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3 등교 수업 첫날부터 ‘2명 확진’… 인천 고교 3곳 등교 미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A%25B3%25A03%25EB%2593%25B1%25EA%25B5%2590%25EB%25A7%2589%25EC%25A4%2591%25ED%2595%25B4%25EC%25A7%2584%25EC%2584%25A0%25EC%2583%259D%25EB%258B%2598%25EC%2597%25AD%25ED%2595%25A0.jpg 입니다.
뉴스1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인천에서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당 학생들이 소속된 고교 2곳과 인근 고교 1곳은 등교수업을 취소했고 등교를 하루 뒤로 미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1%25B0%25EB%25A6%25AC%25EB%2591%2590%25EA%25B8%25B0%25EC%258B%25A4%25EC%25B2%259C%25ED%2595%2598%25EB%258A%2594%25EA%25B3%25A03.jpg 입니다.
뉴스1

인천시교육청은 20일 새벽 미추홀구 인항고등학교 3학년 A군과 B군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고3 학생 두명은 미추훌구 노래방을 방문한 뒤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노래방은 앞서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강사 A씨의 제자와 그의 친구가 지난 6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3%25A03%25EB%2593%25B1%25EA%25B5%2590%25EA%25B0%259C%25ED%2595%2599%25EC%2589%25AC%25EB%258A%2594%25EC%258B%259C%25EA%25B0%2584.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