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쿠팡 부천에 이어 ‘고양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 발생

쿠팡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 이어 고양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해 쿠팡 물류센터에 비상이 걸렸다.

28일 쿠팡은 고양 물류센터 사무직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고양 물류센터 전체를 폐쇄한 상태다.

뉴스1

경기도 고양시 원흥동에 위치한 고양 물류센터는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당국과 함께 필요한 조치를 진행중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A씨는 지난 26일 발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7일 밤 확진 판정을 받아 28일 오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쿠팡은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접촉한 직원들을 귀가 및 자가격리 조치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오전 기준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69명으로 집계됐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확진자 발생했는데 직원들에게 “출근 원하면 가능” 문자 보내… ‘쿠팡’ 대응 논란

확진자가 발생한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방역 당국이 자가격리 조치를 내린 이틑날 아침 “원하면 출근 가능”이라는 문자를 근무자들에게 보내 논란이다.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1천 3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쿠팡은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직원들에게 “출근 가능하신분은 ‘출근 가능’ 문자 부탁드립니다”라고 메시지를 돌려 쿠팡의 대처가 논란이 되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 신상을 파악 후 지난 24일 오후 11시쯤 “본 문자를 받은 쿠팡 직원은 자가격리 대상”이라고 직원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확진자 발생 소식을 접한 근무자들은 쿠팡 측에 확진자 동선 등을 문의하기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쿠팡 측은 “출근 가능”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관련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되자 뒤늦게 물류센터 폐쇄를 결정했다. 현재 폐쇄조치가 이뤄진 부천 물류센터는 수도권 서부 지역으로 배송되는 신선식품을 담당하는 곳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