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월 14일까지 수도권 모든 공공시설 운영중단”… ‘공원·미술관·박물관’ 중단

뉴스1

정부가 내달 14일까지 수도권 내 모든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빠른속도로 늘어나자 정부에서 내린 판단이다.

뉴스1

다만 확진자 발생지역이 한정되있어 ‘생활속 거리두기’체계는 유지하기로 했다.

28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수도권 집단감염이 우려되고 잠복기를 고려하면 앞으로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미술관과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연수원 등 수도권 내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속보> 쿠팡 부천에 이어 ‘고양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 발생

쿠팡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 이어 고양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해 쿠팡 물류센터에 비상이 걸렸다.

28일 쿠팡은 고양 물류센터 사무직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고양 물류센터 전체를 폐쇄한 상태다.

뉴스1

경기도 고양시 원흥동에 위치한 고양 물류센터는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당국과 함께 필요한 조치를 진행중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A씨는 지난 26일 발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7일 밤 확진 판정을 받아 28일 오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쿠팡은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접촉한 직원들을 귀가 및 자가격리 조치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오전 기준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69명으로 집계됐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