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평생 세 번 늙는다. 34살, 60살, 78살…

사진 = 셔터스톡


우리는 흔히 시간이 지나면서 천천히 늙어간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 상식을 완전히 뒤엎는 연구 결과가 최근 공개됐다.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진의 논문에 따르면, 노화는 평생에 걸쳐 일정한 속도로 꾸준히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세 번의 급진적인 노화 시기를 거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학자들이 알아낸 노화 촉진 시기는 34살, 60살, 78살이다. 연구진은 18~95세에 이르는 4,263명을 대상으로 혈액에서 액체 성분인 혈장을 분리한 뒤, 3,000가지의 혈장 단백질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이 가운데 1,379가지 단백질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수치가 달라지는 걸 발견했다.
이 단백질 수치를 토대로 ‘노화 그래프’를 그렸다. 그러자 그래프는 선형 곡선이 아닌 3개의 뚜렷한 변곡점을 형성하는 식으로 그려졌다. 

출처 : 네이처 메디신
출처 : 네이처 메디신


즉 34세, 60세, 78세에 변화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이렇게 급격하게 달라지는 단백질 수치는 생체활동의 변화를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특히 34살 무렵에 노화 관련 단백질 수치가 급등하는 걸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왜 이런 변화가 일어나는지는 알 수 없었다. 단백질 수치의 변화가 노화의 결과인지, 아니면 그 원인인지도 불분명하다.

이 문제는 추가 연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단 와이스-코레이 교수는 ‘혈액 속 단백질 대부분은 다른 장기 조직에서 옮겨진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는 노화한 단백질의 근원지가 신장이라면 신장이 늙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기사와는 상관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트레스 받으면 흰머리 생긴다’… 미국 실험 결과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머리카락 사이 하얗게 자라는 흰머리는 대표적인 노화 현상 중 하나다.

흰머리는 모발로부터 멜라닌 세포가 사라져 머리카락이 흰색이 된 상태를 말하는데 노화나 건강상 문제가 없는데 흰머리가 생기는 사람들이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렇다면 흰머리가 생기는 이유가 뭘까?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은 생쥐 실험 결과 스트레스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스트레스가 교감신경을 자극해 멜라닌 세포의 줄기 세포 감소를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멜라닌 세포는 검은색, 갈색 등의 색소를 만드는 세포이다.

연구진은 생쥐에게 스트레스를 주기 위해 캡사이신 계통의 물질을 주입했고 곧바로 쥐의 멜라닌 줄기 세포 수가 감소한걸 확인했다. 해당 연구를 진행한 연구진은 “실험 5일만에 모든 색소 재생 줄기세포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