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기만 해봐…”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하루종일 ‘어깨빵’ 치고 다녔다

피해자 인스타 스토리

최근 서울역에서 일면식이 없는 30대 여성을 밀치고, 폭행한 일명 ‘묻지마 폭행’의 용의자가 2일 경찰에 체포되었다.

해당사건의 용의자인 30대 초반 남성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30대 여성 B씨를 어깨로 밀치며 욕을 한 뒤 B씨가 “지금 뭐라고 했어요”라며 되묻자 다시 욕을 하며 B씨의 왼쪽 광대뼈 부위를 가격하고 도주했다.

SBS 모닝와이드

B씨는 광대뼈가 심하게 함몰되어 수술을 앞두고 있으며, 쓰고있던 안경으로 얼굴에 깊은 흉터까지 남게 되었다.

한편 A씨는 이 날 B씨를 폭행하기 전부터 서울역 일대에서 지나가던 행인들을 고의로 밀치는 이상행동을 계속했던 정황이 CCTV를 통해 발견되었다.

연합뉴스

A씨는 사람들을 밀치고 난 후 뒤를 돌아 반응을 살폈고, 놀란 시민들은 대부분 큰 반응을 하지 못했지만 B씨가 크게 반응하자 폭행한 것으로 추측된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벌건 대낮에 ‘서울역 묻지마 폭행’ 당한 30대 여성, 광대뼈 골절 당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6011600018128_d.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역에서 한 30대 여성이 대낮에 처음 본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건이 일어났다.

피해 여성 A 씨와 그 가족은 소셜 미디어(SNS)를 통해 피해 사실을 공론화했다.

'서울역 묻지마 폭행' 피해자 "계획 범죄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께 공항철도 서울역의 한 아이스크림 가게 인근에서 신원 불상의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서울역사 내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공항철도 입구 쪽으로 향하던 중 키 180cm 정도의 남성이 다가와 어깨를 부딪쳤다.

이후 남성은 A씨에게 욕설을 하면서 안면을 주먹으로 가격했다. 그리고 남성은 A씨를 한 차례 더 폭행하려 했지만, A씨가 소리를 질러 미수에 그쳤다.

이 사건으로 A 씨는 눈가가 찢어지고 광대뼈 한쪽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고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age-15.png 입니다.
기사와는 상관 없는 사진

A씨는 (가해 남성이) “깔끔한 흰색 면 티셔츠에 베이지색 면바지를 입고 있었고, 머리는 꼬불꼬불 파마는 아니지만 살짝 웨이브, 왁스로 살짝 만진 듯한 웨이브 펌이었다”며 “덩치는 좀 있고, 겉으로 보기에 멀쩡해 보이는 그냥 평범한 30대 남성이어서 더 참담한 기분과 무서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건이 일어난 장소가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 였고, 가해 남성이 열차를 타거나 상점에서 결제한 내역이 없어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