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대종상 신인남우상 수상

MBN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배우 ‘정해인’이 대종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3일 오후 7시 그랜드 워커힐 시어티홀에서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정해인은 이날 공명, 박해수, 안지호, 장동윤 등의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신인 남우상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jpg 입니다.
MBN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그는 “이 상은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하라고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하겠다.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연기를 하면서 이 상의 의미를 깊이 새기겠다.”라는 훈훈한 소감을 남겼다.

이어 “언제나 나의 든든한 휴식처인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 회사 식구들, 팬 여러분들 존중하고 사랑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MBN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