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액의 보험금 타내려고 ‘손가락3~4개’ 자른 2명 징역형

8일 대구지법은 보험금을 노리고 고의로 손가락을 자른 A(54)씨와 B(56)씨에게 각각 징역 1년6월, 1년 2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11월 자신이 일하는 냉동창고에서 왼쪽 손가락을 자른 뒤 생선 절단 작업 중 사고가 난 것 처럼 꾸며내 총 5차례에 걸쳐 보험금 6천900만원을 타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와는 상관 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A 씨는 범행 전 2년 동안 7개의 보험에 가입해 매달 120만 원에 달하는 보험료를 냈다.

B 씨는 A 씨와 보험사기를 공모해 지난 2015년 4개의 손가락을 고의로 절단한 뒤 보험사와 근로복지공단에서 3억9000만 여원을 챙겼다.

조사 결과 이 과정에서 A씨에게 “보험금을 탈 수 있게 사업장 명의로 산재보험에 가입해 주면 보험금을 받아 1억원을 주겠다”며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와는 상관 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은 재판에서 우발적인 사고라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정황 증거 등을 종합해 주장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살 남아, 울타리 속에 있던 진돗개에 손가락 물려 절단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지난 1일 광주광역시에서 3살 남아가 개인 사유지 내에 있던 진돗개에 손가락을 물려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A군은 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산업단지 내 출입문이 열려있던 한 공장으로 들어가 철제 울타리 속에 있던 진돗개를 향해 울타리 틈으로 손가락을 넣었다.

KBS 뉴스 방송화면 캡쳐

진돗개는 A군의 손가락을 물었고, 오른손 손가락 한 마디가 절단된 A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되어 봉합 수술을 받았다.

사고 장소는 사유지인데다 개는 철제 울타리 속에 있었지만 A군의 부모는 해당 진돗개가 지난해에도 사람을 문 적이 있는 개라며 공장의 안전조치가 미흡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KBS 뉴스 방송화면 캡쳐

공장 측은 사고가 발생해 안타깝다면서도 “A군이 사유지에 들어와 발생한 사고이며 철제 울타리보다 더 안전한 조치가 무엇이냐”며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경찰은 일주일째 판단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