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안에 날파리 나왔다” 요새 ‘신종 거지’들이 쓴다는 충격적인 수법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떡볶이집 사장님이 ‘얼토당토 않은 일을 겪었다’며 올린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수원에서 배달 떡볶이 가게를 운영하는 A 씨의 떡볶이 2인세트 주문을 받았고, 음식을 만들어 보낸 30분 후쯤 고객으로부터 컴플레인 전화를 받았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 손님은 “떡볶이를 먹으려 했는데 날파리가 있어서 먹지 못했다. 음식을 다시 보내달라”고 말했다.

A 씨는 즉시 사과하며 “떡볶이를 바로 만들어서 보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배달 대행 기사님께 날파리가 들어간 떡볶이를 회수해 올 것을 부탁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배달의 민족

그런데 배달 대행 기사가 회수해 온 떡볶이를 받아서 열어본 A 씨는 뭔가 이상함을 느꼈다.

회수된 떡볶이는 방금 막 조리된 음식처럼 뜨거웠으며, 맛을 보니 간이 전혀 맞지 않았던 것이다.

A 씨는 고객에게 전화를 걸어 “보내신 떡볶이는 제가 만든 떡볶이가 아니다. 혹시 고객님이 다 드신 후 날파리가 들어 갔다고 하고 또다시 받으신 거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당황한 듯 고객은 A씨에게 사실을 털어놨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pixabay

“아이를 키우는 엄마인데, 유치원 엄마들 4명에서 2인 세트를 먹다보니 양이 모자라 날파리가 들어간 것 같다고 컴플레인을 걸면 무조건 다시 해준다며 그렇게 해서 한 세트를 더 먹자”는 결론을 지었다고 말했다.

A 씨는 “그럼 나에게 보낸 이 떡볶이는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회수 할 지 몰랐는데 배달 대행기사가 회수 한다고 하니 당황해서 집 앞 마트에서 떡을 사다가 대충 고추장만 넣고 끌여서 보낸 것”이라 답했다.

이에 화가 난 A 씨는 손님에게 “다시 보낸 세트 가격과 배달 대행비를 입금하라”고 말했다. 또 “리뷰에 테러를 하면 영업방해 및 공갈협박으로 고소 하겠다”며 엄포를 놓았다.

그러자 놀란 손님은 “절대 그럴 일 없다. 미안하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다른 엄마들이 이렇게 하면 돈 안 들이고 더 먹을 수 있다 해서 저지른 일이다. 그러니 한 번만 용서해달라”며 말했다.

A 씨는 날이 갈수록 이상한 사람들이 넘쳐난다며, 혹시나 다른 사장님들도 이러한 수법에 당하지 말라며 당부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날파리를 한 그릇 먹여야 정신 차리지”, “진짜 거지가 따로 없다”, “진짜 이런 사람이 존재하다니 충격적이다” 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