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플랑크톤 개발한 국내 연구팀

사진 출처 생명공학연구원

우리들이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사용하는 플라스틱은 환경을 심각하게 오염시키는 주범이다.

플라스틱은 자연 분해되는데 5백 년 정도가 걸리는데, 국내 연구진들이 세계 최초로 플라스틱을 분해할 수 있는 식물성 플랑크톤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 출처 생명공학연구원

지난 28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총장 국양) 학부생이 참여한 연구팀은 유전자 형질전환을 통해 플라스틱 분해효소를 만들어내는 플랑크톤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 식물성 플랑크톤을 음료수 페트병을 인체에 무해한 성분으로 완전히 분해하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번 연구결과로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해결하는데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며 설명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실용화를 위해 플라스틱 분해 플랑크톤을 먹이로 활용한 동물성 플랑크톤이나 어류 속 플라스틱 분해효과를 밝혀내고 환경 영향 분석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생물 분야의 국제학술지 MCF지에 5월 6일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