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 대상이 아닌데도 ‘긴급생계자금 25억’ 부당 수령한 대구 공무원들

뉴스1

대구시가 코로나 19 사태에 따른 긴급생계자금 중 공무원이 25억을 부당수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돈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과 별도로 대구시가 생계가 어려워진 영세 자영업자와 일용직 근로자 등에게 지원하는 지원금이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clipartkorea

9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긴급생계자금을 받아서는 안되는 공무원 1810명, 사립학교 교직원 1577명, 직업군인 297명 등 이 가구당 50~90만원씩 25억여원을 받아간 사실을 확인했다며,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대구시는 “당시 상황에서는 대상자를 일일이 가려낼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고 해명한 뒤 신속한 환수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긴급생계자금을 부당수령한 대구시 소속 공무원 74명에 대해서는 징계를 검토 중이라 전했다.

clipartkorea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 최전방에서 싸운 ‘대구’ 내 간호사들, “코로나 수당 0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98%25A4%25EB%258A%2598%25EB%258F%2584%25EB%258C%2580%25EA%25B5%25AC%25EC%2597%2590%25EC%2584%259C%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25EC%2599%2580%25EC%258B%25B8%25EC%259A%25B0%25EB%258A%2594%25EC%259D%2598%25EB%25A3%258C%25EC%25A7%2584.jpg 입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최전방에서 바이러스와 맞서 힘겹게 싸운 대구 지역 간호사들이 ‘코로나 수당’을 하나도 받지 못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밝혀졌다.

2일 JTBC는 방역과 치료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운 대구 병원에 소속된 3천여 명의 간호사들이 코로나 수당을 받지 못했다는 소식을 단독 보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25EC%2599%2580%25EC%258B%25B8%25EC%259A%25B0%25EB%258A%2594%25EA%25B0%2584%25ED%2598%25B8%25EC%2582%25AC%25EB%2593%25A4.jpg 입니다.
뉴스1

대구의 한 코로나19 전담병원 간호사의 월급 명세서에는 타지역 파견 간호사에게 책정된 위험수당이 없었다. 파견온 간호사들은 처음 일을 시작할 때 15만원, 이후 하루 5만원 씩 추가로 받았으나 대구 병원에 소속된 간호사는 원래부터 대구의 병원에서 일했다는 이유로 위험수당을 받지 못했다.

대구 10개 종합병원 약 3천200명의 간호사 등은 코로나19 업무에 추가로 배정된 수당을 단 1원도 받지 못했다.

국회와 정부 그리고 대구시는 외부 파견 인력에 대한 대책은 내놓았지만 막상 대구 안에서 파견 업무를 한 간호사에 대한 수당 지급과 기준 그리고 예산은 마련하지 않은 데서 나온 결과다.

보건복지부는 현재까지 수당을 받지 못한 대구 간호사들에게 수당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약 총 311억 원 정도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25EC%2599%2580%25EC%258B%25B8%25EC%259A%25B0%25EB%258A%2594%25EC%259D%2598%25EB%25A3%258C%25EC%25A7%25844%25EC%259B%2594%25ED%258C%258C%25EC%259D%25B4%25ED%258C%2585.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