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경비원 인원 감축 막은 그 아파트 주민들, 또 다시 경비원들을 지켜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2015년 8월 아파트 주민들이 힘을 모아 경비원 인원 감축을 막아냈던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가 또다시 경비원들을 지켜냈다.

이 아파트는 5년 전 한 동 대표가 기존 경비체제의 순찰 기능이 미흡하다는 점을 문제 삼아 인원 감축을 제안했으나,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그런데, 올해 1월 기존 경비업체와의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입주자 대표회의에서 경비원을 기존 87명에서 33명으로 줄이는 내용의 안건이 또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입주자 대표 측은 관리비 절감 및 순찰 기능 강화 등 이유를 내세워 경비인력을 줄이고 70대 위주인 경비원을 50∼60대로 교체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그러나 주민들의 큰 반발로 인해 안건이 재심의에 들어갔고 고심 끝에 철회된 것으로 알려졌다.

입주민이 붙인 대자보 / 온라인 커뮤니티

아파트 입주민들은 일방적인 경비원 감원에 반대하며 대자보를 붙이는 등 적극적인 행동을 보였다. 덕분에 5년 전과 같이 입주인들은 87명의 경비원들을 지켜 낼 수 있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동대표 26명 중 19명의 찬성으로 경비원을 기존 87명 체제로 입찰공고를 하되 향후 인원 증감을 논의할 수 있다는 내용의 안건이 통과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10일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 경비원 고(故) 최희석 씨가 입주인들에게 폭행 및 협박 등의 갑질에 시달린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이 발생하는 등 아파트 입주민들의 갑질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이러한 입주민들의 따뜻한 행동들이 우리들에게 큰 감동을 주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123a4819.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A%25B0%2591%25EC%25A7%2588%25EB%25A1%259C%25EC%2584%25B8%25EC%2583%2581%25EB%2596%25A0%25EB%2582%259C%25EA%25B2%25BD%25EB%25B9%2584%25EC%259B%2590%25E2%2580%25A6%25EC%2582%25BC%25EA%25B0%2580%25EA%25B3%25A0%25EC%259D%25B8%25EC%259D%2598%25EB%25AA%2585%25EB%25B3%25B5%25EC%259D%2584%25EB%25B9%2595%25EB%258B%2588%25EB%258B%25A4.jpg 입니다.
경비원 고(故) 최희석 씨를 추모하는 사람들 /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