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매장 내 테이블 없앤다’는 스타벅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스타벅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미국 내 매장에서 테이블을 없애기로 했다.

스타벅스는 지난 10일(한국시간) 향후 2년 동안 뉴욕과 보스턴, 시카고 등 중심 도시 지역 매장 400여 개를 폐쇄할 방침이라 밝혔다.

폐쇄된 스타벅스는 테이블과 의자를 치운 뒤 테이크아웃 주문만 가능하도록 매장을 바꾼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케빈 존슨 스타벅스 CEO는 “코로나19 백신과 확실한 치료법이 개발되기 전까지는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스타벅스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매장 내 판매보다는 픽업 주문의 비중을 높이려고 노력 중이며, 현재 미국 스타벅스에서 주문의 80%는 테이크아웃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스타벅스

다만 일각에서는 ‘공간을 파는 곳’이라는 스타벅스의 장점이 훼손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난 4월 미국 내 매출이 63%나 감소하는 등 코로나19 사태 이후 32억 달러(한화 약 3조 8천억 원)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19로 인해 등장한 신종 스타벅스 ‘에코별 거지’

인스타그램 @luvhm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스타벅스의 매장 내 정책이 바뀌며 신종 ‘에코별 거지’라 불리는 카페 이용객들이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스타벅스는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고객 개인의 ‘텀블러’를 가져오면 음료 가격의 300원을 할인해주거나 스타벅스 적립 시스템인 ‘에코별’을 적립해준다.

네이버 블로그

하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일회용품의 사용이 허용되며 텀블러를 가져와서 사용하지 않고 보여주기만 하더라도 할인 또는 적립을 해 준다고 한다.

‘에코별 거지’들은 이를 악용해 스타벅스 MD매대에 진열되어 있는 텀블러를 가져와 자신의 텀블러인것처럼 직원에게 보여주고 적립이나 할인을 받은 뒤 텀블러를 다시 매대에 가져다 놓는 수법을 이용한다.

인스타그램 @rini_topper

이와 같이 텀블러를 가져오거나 구매하지 않고도 할인을 받고 적립을 하는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일부에서는 해당 프로젝트를 중지해야한다는 의견도 등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