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부총리 “日을 한국과 같은 취급하지 말라” 막말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 뉴스1

한·일 관계에서 잦은 막말로 ‘망언 제조기’라는 별명까지 붙은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이번에는 “우리를 한국과 같은 취급하지 말라”며 주장했다.

지난 4일 아소는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유럽 국가들에 비해)적었고, 그 이유가 “민도의 레벨이 달라서”라며 다른 나라를 깎아내리는 부적절한 발언을 해서 논란이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A%25B3%2584%25EC%2586%258D%25EB%2590%2598%25EB%258A%2594%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25EC%25A7%2591%25EB%258B%25A8%25EA%25B0%2590%25EC%2597%25BC%25EA%25B3%25A0%25EA%25B0%2595%25EB%258F%2584%25EC%2582%25AC%25ED%259A%258C%25EC%25A0%2581%25EA%25B1%25B0%25EB%25A6%25AC%25EB%2591%2590%25EA%25B8%25B0%25ED%2595%2584%25EC%259A%2594%25EC%2584%25B1%25EB%258C%2580%25EB%2591%2590.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이에 9일 야당 소속 의원인 사쿠라이 슈(櫻井周)가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아시아에서 가장 많다며 아소 부총리의 ‘민도’ 발언을 비판했다.

이어 한국, 중국, 대만의 사망자 수와 비교하면 일본의 ‘민도’는 동아시아에서 최악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아소 부총리는 굳이 한국을 콕 집어 “한국과 일본을 같은 취급하지 말라”며 망언을 쏟아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A7%2591%25ED%2595%25A9%25EA%25B8%2588%25EC%25A7%2580%25EB%25AA%2585%25EB%25A0%25B9%25EC%2595%2588%25EB%2582%25B4%25EB%25AC%25B8%25EB%25B6%2599%25EC%259D%2580%25EB%25B6%2580%25EC%25B2%259C%25EC%25BF%25A0%25ED%258C%25A1%25EB%25AC%25BC%25EB%25A5%2598%25EC%2584%25BC%25ED%2584%25B0.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덧붙여 “(코로나 방역에)우리는 강제력이 없이 하고 있으니 한국과 같은 취급을 하지 말아 달라. 한국은 엄하게 처벌하고 있으니 ‘위반이다’라고 하면 바로 (벌금이) 얼마라는 얘기가 된다”며 설명했다.

즉, 강제성을 동원한 한국보다는 강제성 없이 코로나19 확산세를 막은 일본의 국민 수준이 더 높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야당 부대표는 “국적을 불문하고 코로나로 돌아가신 분, 그 가족의 기분을 이해하지 못하는 민도를 보여줬다”며 “일본 재무상 발언으로서 해외에 전달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한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어는 침 덜 튀어 감염 적다…”고레와 펜~데스” vs “디스 이즈 어 뻰!”

온라인 커뮤니티

일본의 한 방송사가 일본 내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미국보다 적은 이유로 “일본어가 침이 덜 튀기 때문”이라 주장하며 발음 실험을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BC ‘하루 오비’ 에서는 ‘이것은 펜 입니다’를 일본어와 영어로 각각 발음해 보는 실험을 진행했다.

여성 실험자는 얼굴 앞에 휴지 한장을 두고 일본어로 ‘고레와 펜 데스(これはペンです)’와 영어로 디스 이즈 어 펜(This is a pen)’을 발음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실험결과 일본어로 발음했을때는 휴지가 거의 움직이지 않았으나 영어로 발음했을때는 ‘펜’을 발음하는 부분에서 휴지가 크게 흔들렸다.

방송의 진행자는 해당 실험 영상을 보여준 후 “일본어는 영어보다 침이 튀지 않고 유기음이 없어 부드럽게 발음하기 때문에 일본이 미국보다 코로나19의 감염자 수가 적은 것이다”라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방송이 끝난 후 해외의 네티즌들은 “말도 안된다. 일부러 영어의 ‘펜’ 발음을 세게 한 것이다”라며 직접 발음을 해 보는 영상을 찍어 보여주는 ‘디스이즈어팬 챌린지’까지 생기기도 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