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라면 2다시마” 다시마 재고 2000톤, 백종원 부탁에 흔쾌히 승낙한 ‘오뚜기’ 함영준 회장(사진)

SBS ‘맛남의 광장’

더본코리아 대표인 백종원이 완도 다시마를 살리기 위해 오뚜기 함영준 회장에게 도움을 청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은 완도 다시마 재고 소진을 위해 해결사로 나섰다.

SBS ‘맛남의 광장’

이날 완도에 방문한 백종원은 지속된 소비 부진에 코로나19로 판로까지 막혀 2년째 저장고에 다시마 2천 톤이 쌓인 것을 보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에 백종원은 다시마 칼국수, 다시마 쌈장 레시피 등을 개발하는 등 재고 소진에 힘을 보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1.png 입니다.
SBS ‘맛남의 광장’

그러던 중 백종원은 오뚜기 함영준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다시마의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하며 “다시마가 어려운데 라면에 다시마를 넣으면 안 되냐”고 말했다.

그러자 함 회장은 “완도 다시마를 라면에 두 장 정도 넣으면 훨씬 깊은 맛이 날 것”이라며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였다.

SBS ‘맛남의 광장’

즉석으로 성사된 ‘맛남의 광장’과 오뚜기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소비자들은 ‘1라면 2다시마’를 만날 수 있게 됐다.

이어 양세형이 백종원에게 “함 회장과 어떻게 인연을 맺었냐”묻자 이내 “군대에서 인연을 맺었다”며 밝혔다. 이에 김희철은 “될 사람들은 군대에서 그런 선배를 만난다”며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SBS ‘맛남의 광장’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